‘나 혼자 산다’ 한혜진, 플리마켓서 계산하다 당황 “이게 얼마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나 혼자 산다’ 223회의 한혜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223회의 한혜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의 한혜진이 뉴욕의 플리마켓에 방문했다가 암산 불가능 상태에 빠졌다.

1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는 8년 전 뉴욕 생활을 했던 한혜진이 처음으로 플리마켓에 방문해 쇼핑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그녀는 뉴욕 생활 당시 바쁜 모델 스케줄로 뉴욕의 플리마켓을 방문해본 적이 없다고.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한혜진은 플리마켓에서 쇼핑을 즐기는 모습이다. 한혜진은 액세서리를 파는 곳에서 마음에 드는 귀걸이를 발견하고 점원에게 다가섰다. 하지만 숫자에 약한 그는 “이게 얼마야? 17불이면…8불이면…”라며 암산이 되지 않아 당황했다.

또 뉴욕에서 3년간 생활했다는 그는 유창한 영어 실력을 뽐내고 해외 활동에 익숙한 모습을 보였지만 플리마켓에서는 바가지를 쓰는 굴욕을 맛봤다. 그가 슬픈 사연이 담긴 액자를 들고 뉴욕 거리를 걸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혜진의 첫 뉴욕 플리마켓 방문기는 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