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한은정 “부시리 잡고 이경규 부숴버리겠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채널A '도시어부'

사진=채널A ‘도시어부’

채널A ‘도시어부’ 한은정이 이경규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30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는 1일차 제주 바다 낚시를 마친 출연자들의 대화가 그려졌다.

게스트 한은정은 “아까 멀미 때문에 배에서 잠깐 잠든 사이 꿈을 꿨다”며 “이경규 선배가 이런 식이면 분량 안 나온다는 내용이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은정은 이덕화와 이경규가 각자 하고 싶은 말만 한다며 좀처럼 적응이 안 된다고 했다.

한은정은 “내일 부시리 잡을 거다. 부시리를 잡고 이경규 선배를 부숴버리겠다”라고 대답했다. 이날 한은정은 ‘어복 여신’에 등극하며 이경규를 위협, 황금배지의 주인공이 될 뻔 했으나 이경규에게 잡은 물고기 무게 합에 밀려 2등에 머물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