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하고 싶었다”…’이중생활’ 씨엘, 투애니원 해체 솔직 고백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본업은 가수’ 방송화면

/ 사진=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본업은 가수’ 방송화면

가수 씨엘이 그룹 투애니원 해체에 대한 솔직한 심경를 고백했다. 30 오후 방송된 tvN  tvN ‘ 녀석들의 이중생활본업은 가수’ (이하 녀석들의 이중생활’)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씨엘은 미국 활동에 나선 자신의 모습을 공개했다. 프로듀서와 만난 씨엘은 “투애니원은 어떻게 된거냐”는 질문에 한참을 망설이다 “우리는 해체했어”라고 대답했다.

이후 씨엘은 투애니원으로서 마지막으로 발표했던 ‘안녕’의 가사에 대해 언급했다. 그녀는 “그 가사는 10분만에 썼다”면서 “사실은 민지에게 하고 싶었던 말”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얼마나 고생했던지를 아니까 ‘이왕 혼자 하기로 한 거 멋지게 잘해라’라는 마음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또 투애니원 해체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이야기밖에 할 수 없지만 안타깝게 그렇게 됐다. 사실은 해체하고 싶지 않았다”며 “끝까지 유지하고 싶었다. 그 친구들이 얼마나 무대와 공연을 좋아하는지 아니까”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