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이연복 “출연 계기? 사위와 어색함 풀고 싶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자기야-백년손님’

사진=SBS ‘자기야-백년손님’

셰프 이연복이 자신의 집과 사위를 최초 공개했다.

이연복은 30일 오후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 (이하 ‘백년손님’)에 출연해 자신의 일상을 선보였다.

이연복은 “왜 ‘백년손님’에 나오게 됐는지 궁금하다”는 제작진의 질문에 “사위와 오랫동안 지내오면서도 (사위와) 같이 있었던 시간이 많지 않다”면서 “이 기회에 사위와 어색함을 풀기 위해 나오게 됐다”고 대답했다.

이어 이연복은 집 안에서 사위를 기다리며 샤워를 하고 달걀을 먹으며 평소처럼 시간을 보냈다. 이를 본 출연자들은 “나 혼자만의 시간을 잘 보내시는 것 같다” “여유롭다” “뉴요커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