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김생민, ‘투머치 토커’ 김영철과 만남에 지친 기색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김영철과 김생민이 만났다.

30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김생민은 방송국 로비에서 김영철을 만났다.

김영철은 김생민을 보자마자 큰 절을 하며 그를 격하게 반겼다. 이어 김생민에게 “라디오 출연 시켜달라”고 부탁했다.

김생민은 김영철의 옷에 관심을 보였다. 로브 가디건을 입은 김영철은 “이게 요새 유행하는 옷이다. 입어봐”라고 제안했다. 김생민이 호응하며 옷을 입자 김영철은 “우리 생민이 형 예능 늘었다. 옛날엔 이런 거 안 입어봤는데”라고 말했다.

김영철은 ‘투머치 토커’ 본능으로 김생민의 정신을 빼놨다. 김생민은 쉬지 않고 말을 하는 김영철 때문에 지친 기색을 보이며 “기 빨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결국 김생민은 딴 짓을 일삼았고, 입까지 다물기에 이르렀다. 이영자는 “입 다무는 생민이는 처음 봤다!”고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