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최원영, 홍수현 시험 “유지태가 쫓게 놔둬”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KBS2 ‘매드독’의 최원영이 홍수현을 시험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매드독’에서는 주현기(최원영)가 주한항공 항공편에 관련된 계약서의 허술함을 지적하기 위해 차홍주(홍수현)를 찾아왔다.

이어 주현기는 “내가 너한테 유일한 동앗줄이야, 나한테 잘해. 안 그럼 내가 확 놔버린다”고 협박했다. 이에 분노한 그녀는 “아직도 모르겠어? 내가 당신 썩히려고 했으면 갱신 서류 가져다주지도 않았어. 그럼 그냥 놔버려”라고 말한 뒤 자리를 뜨려했다.

이윽고 자리를 뜨려던 차홍주는 잠시 멈추서더니 “계약서를 최강우(유지태)가 가지고 있다면 그 인간이 벌써 그 사람들을 쫓고 있겠네?”라며 당황했다.

하지만 주현기는 “개가 사냥감을 쫓는거잖아. 쫓게 놔둬”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차홍주는 “지금 뭐한거야?”라며 그의 의도를 물었고 주현기는 “니가 내편인지 확인한거야”라며 웃어보였다. 이어 “내 계획은 너랑 잘 먹고 잘 사는 거 말고 아무 계획이 없다”며 “너도 내 계획에 동참해줘야겠다”며 최강우를 향해 복수를 같이 할 것을 요구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