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동하, 목격자까지 등장…진짜 성폭행범이었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캡처

SBS ‘이판사판’의 동하가 성폭행범이었다.

30일 방송된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서는 김가영을 강간살해한 죄로 복역 중인 최경호(지승현)가 도한준이 진범이라고 폭로한 가운데 목격자 서용수(조완기)의 증언이 이어졌다.

서용수는 “경호 형은 나쁜 사람 아니다. 가영이 살려야 한다고 했다. 나쁜놈 잡는다고 했다”며 범인의 차 번호가 1371이라고 전했다. 이는 한준의 차번호. 뿐만 아니라 서용수는 한준의 사진을 보고 “범인”이라고 말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