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핀란드 3인방 “막걸리, 지칠 때 활력 주는 음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핀란드 3인방 빌푸, 빌레, 사미가 막걸리를 먹고 “지칠 때 활력을 주는 음료”라고 말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페트리와 핀란드 3인방은 속초 아바이마을로 여행을 떠났다. 네 사람이 점심식사로 먹게 된 메뉴는 바로 아바이순대와 막걸리.

막걸리를 처음 본 핀란드 3인방은 “이 대접에 먹어야 하는거냐”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그도 잠시 막걸리를 맛본뒤 “이거 너무 맛있다” “알코올 맛은 안 나는 것 같네” “이 대접에 먹어서 더 맛있는 것 같다”고 감탄했다.

특히 빌푸는 “지칠 때 활력을 주는 음료같다”고 평해 막걸리 사랑을 드러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