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PD “‘무한도전’과 다른, 사랑 받는 프로그램 만들자는 생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이방인'의 연출을 맡은 황교진 PD / 사진제공=JTBC

JTBC ‘이방인’의 연출을 맡은 황교진 PD / 사진제공=JTBC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이방인’의 황교진 PD가 “웃음으로는 ‘무한도전’을 이기기 힘들 것 같다”며 ‘이방인’을 “사람 이야기가 녹아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황교진 PD는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이방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치열한 예능시간대 들어가게 됐다”고 말했다. 그의 말마따나 ‘이방인’은 토요일 오후 6시에 편성돼 MBC ‘무한도전’, KBS2 ‘불후의 명곡’ 등과 경쟁하게 됐다.

황 PD는 “워낙 사랑받는 프로그램이 많고 지상파가 초강세인데다가, 10년 넘게 사랑받아온 ‘무한도전’이 있는 자리라 쉽지 않다는 생각도 들고 부담이 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무한도전’과 경쟁한다는 것이 떨리기도 하지만 ‘무도’와 다른 사랑 받는 프로그램을 만들어보자, 볼 만한 프로그램을 만들어보자는 생각에 시작하게 됐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황 PD는 “웃음으로는 ‘무한도전’을 이기기가 힘들 것 같다. 워낙 웃음만을 위해 달리는 출연자들이 있지 않느냐”며 “‘이방인’은 사람 이야기가 녹아있는, 삶의 이야기가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방인’은 꿈, 사랑, 일 등 각기 다른 이유로 낯선 나라에 사는 야구선수 추신수, 배우 서민정,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의 일상과 타향에서 겪게 되는 외로움과 갈등, 따가운 시선 등을 이겨낸 과정 등을 담아내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오는 12월 2일 오후 6시 처음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