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이성열vs이동하, 표예진 두고 신경전 치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KBS 일일드라마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KBS1 일일극 ‘미워도 사랑해’ 의 이성열과 이동하가 표예진을 두고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미워도 사랑해’ (극본 김홍주, 연출 박기호)에서는 은조(표예진)가 자신의 아이디어로 시장 안 메이크업쇼를 성공리에 끝마쳤다. 

석표(이성열)는 그녀를 축하해주기 위해 행사장에 왔지만 이내 스피커 소음과 기자들의 카메라 셔터 소리에 갑자기 공황장애 증상이 나타나 자리를 떠나려했다.  그 순간 은조가 다가와 “죽을 만큼 힘들면 같이 가 줄게요. 그게 아니면 참아요”라며 곁을 지켰고 결국 석표는 안정을 되찾을 수 있었다.

같은 시각 행사장을 찾은 부식(이동하)도 그녀를 찾다가 은조와 석표가 다정한 모습으로 있는 것을 발견하고는 “또 저 놈이야?”라며 적대적인 감정을 드러냈다. 

행사가 끝난 후 은조를 만나기 위해 전당포 ‘다이아’에 와 있던 부식은 석표와 마주쳤다. 부식은 석표에게 은조를 찾는 이유를 물어봤지만 석표는 그의 말을 무시하고 전당포 직원에게 은조의 행방에 대해 물어봤다. 

부식은 화를 억누르며 석표에게 재차 물어봤지만 석표는 “그건 변부식씨가 상관할 일이 아닌데요”라며 대답을 거부했다. 이어 “길은조씨하고 어떤 사이죠?”라며 단도직입적으로 묻자 답을 회피하던 석표는 여유 있는 미소를 지으며 “좀 더 생각해 봐야겠는데요”라는 말로 그를 약올리기까지 했다. 

석표와 은조는 둘다 까칠한 탓에 만날 때마다 티격태격하면서도 함께 쇼를 기획하면서 가까워지고 있다. 반면 부식은 은조의 어머니 격인 행자(송옥숙)의 재산을 보고 은조에게 접근하고 있다. 자연스럽게 다가서는 석표와 의도적으로 접근하는 부식, 두 남자 중 누가 은조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워도 사랑해’는 오늘(30일) 오후 8시 25분 13회를 방송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