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신로드3’ 이상민, 연변 사투리에 무너진 사연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이상민 / 사진제공=K STAR '식신로드3'

이상민 / 사진제공=K STAR ‘식신로드3’

방송인 이상민이 연변 사투리 앞에 무너졌다.

오늘(30일) 방송되는 K STAR 식신로드3’에서는 돼지 생갈비 전문점을 찾은 이상민과 정준하, 김신영이 고기 추가 주문을 얻어내기 위해 외식 상황극을 펼친다.

과정에서 김신영은 이상민과 호흡이 맞지 않자 역할에서 할머니 역할로 갑작스레 캐릭터를 변경했고 영화범죄도시 연변사투리를 구사하며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이상민은 영화의 흐름을 모른 채 상황극에 참여했다. 이에 따라 김신영과 정준하는 연변 사투리를 써야 한다고 조언했지만 이상민은 난생 처음 시도해보는 사투리에 결국 어색함을 감추지 못하며 입을 닫아버렸다. 이어 이상민는 “ 적응이 안돼요!”라며 손사래를 모두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그럼에도 멈추지 않는 연변 사투리 대화는 이상민을 더욱 주눅들게 만들었다. 힘들게 던진 마디는 상황극을 사극으로 바꿔놓았고 결국 김신영에게어디 말이니라는 핀잔을 들어야했던 것.

하지만 정준하의 결제로 돼지 생갈비 2인분씩을 포장해 준다는 말에 자연스럽게 연변 사투리로 많니?”라며 반전 연출해 또 한 번 웃음을 선사했다.

예상치 못한 연변 사투리에 식은땀을 흘려야 했던 이상민의 모습은 오늘(30) 오후 9 방송되는식신로드3’에서 만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