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홍승범, 멍뭉美 가득…이 배우 누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신예 홍승범이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서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홍승범은 ‘이판사판’에서 천재 해커이자 최연소 로스쿨생 ‘남윤일’로 출연 중이다.

지난 29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 남윤일은 평소 깨발랄 하면서도 오판 연구회 ‘공사판’ 회원들과 모여 함께 사건에 대해 토론을 나눌 때는 적극적으로 의견을 얘기하는 뇌섹남 매력을 발산했다.

반면 자신이 예전부터 골수팬이었던 아이돌 출신 로스쿨생 진세라(나해령)와 실습을 할 때는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리얼한 표정으로 깨알 웃음을 자아냈다.

‘이판사판’으로 드라마 신고식을 치른 홍승범은 또렷한 이목구비에 깊고 진한 눈빛, 안정적인 연기력까지 겸비하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홍승범을 비롯해 연우진, 박은빈, 동하, 나해령, 이덕화 등이 출연하는 ‘이판사판’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