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슉업’ 손호영·박정아 “사랑이 넘치는 작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올슉업'에 출연하는 배우 박정아 / 사진제공=킹앤아이컴퍼니

뮤지컬 ‘올슉업’에 출연하는 배우 박정아 / 사진제공=킹앤아이컴퍼니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손호영, 박정아가 ‘올슉업’에 다시 오르며 “행복하고 사랑이 넘치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손호영은 30일 오후 4시 서울 동숭동 홍익대 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올슉업'(연출 성재준)의 프레스콜에서 “이 작품에 네 번째 출연이다. 지치고 힘들 때 ‘올슉업’을 만나면 힘이 난다. 무대에서 행복을 느끼는 공연”이라고 설명했다.

박정아 역시 “지난해 ‘올슉업’을 하면서 정말 행복했다”며 “사랑 하나만으로 행복할 수 있다는 걸 깨닫게 해주며 사랑이 넘치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올슉업’은 엘비스가 어느 마을에 들어가면서 생기는 일들을 그리며, 가수 엘비스 프레슬리의 곡을 엮어 만든 주크박스 형태의 뮤지컬이다.

배우 손호영 / 사진제공=킹앤아이컴퍼니

배우 손호영 / 사진제공=킹앤아이컴퍼니

엘비스 역은 손호영·휘성·허영생·B.A.P 정대현이 나서며, 나탈리 역은 박정아·제이민·이예은 등이 맡는다. 이 밖에도 박한근·김지휘·구옥분·정가희·김성기·장대웅·김나윤·안유진·펜타곤 진호·김태규·서신애 등이 출연한다.

‘올슉업’은 내년 2월 11일까지 홍익대 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