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택시운전사’→’1987’… 유해진, 3연속 흥행 노린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1987' 유해진/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1987’ 유해진/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유해진이 2017년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운 ‘공조”택시운전사’에 이어 ‘1987’에서 또 한 번 평범한 사람들의 진심을 실감나게 전할 예정이다.

‘공조”택시운전사’ 등 올해 출연한 작품 모두 2017년 최고 흥행을 기록한 유해진. 그는 오는 12월 27일 개봉하는 ‘1987’에서 사건의 진실을 담은 옥중서신을 전달하는 교도관 한병용 역을 맡아 1987년 속 평범한 사람들의 모습을 설득력있게 전할 예정이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

한병용은 세상에 진실을 알리기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자 수감 중인 민주화 운동 인사와 도피 중인 재야인사 사이에서 비밀 서신을 배달한다. 장가 안 간다고 타박하는 잔소리꾼 누나와 87학번 대학 신입생 연희(김태리)와 함께 사는 그는 누구보다 가족들을 소중히 여긴다. 늘 1순위였던가족들의 반대에도 세상을 바로 잡는데 힘을 보태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는 그의 선택은 진실이 어떻게 세상에 알려지는지, 평범한 이들의 용기가 없었다면 지금 우리의 시간이 어떻게 흘러갔을지 역으로 생각하게 만든다.

유해진은 진솔하고 인간미 넘치는 한병용 캐릭터를 통해 옳은 일이라 믿고 용기를 냈던 평범한 사람들의 진심을 설득력있게 전할 예정이다. 또한 장준환 감독이 “평범한 사람을 대변하는 ‘한병용’의 캐릭터가 굉장히 중요했고 그 역할에 유해진씨 말고는 떠오르는 사람이 없었다. 그만큼 좋은 배우와 작업하게 되어 감사하며 함께하면서 얼마나 놀라운 배우인지 알 수 있었다”고 전한 만큼 유해진만의 인간적인 매력과 탁월한 표현력으로 탄생한 한병용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1987’은 오는 12월 27일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