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만이 돌아왔다”…4개월 빈자리 꽉 채운 ‘정글의 법칙’(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민선홍피디(왼쪽부터) 이천희 솔빈 김병만 박세리 강남 김환은 30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열린 SBS '정글의 법칙-쿡아일랜드' 기자간담회에서 "힘들었지만 재밌었다"고 말했다./사진제공=SBS

민선홍 PD(왼쪽부터) 이천희 솔빈 김병만 박세리 강남 김환이 30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열린 SBS ‘정글의 법칙-쿡아일랜드’ 기자간담회에 참석햇다. /사진제공=SBS

김병만이 4개월 만에 ‘정글의 법칙’으로 돌아왔다. 지난 7월 미국에서 스카이다이빙 훈련을 받던 도중 다쳤던 그가 수술 후 무사 복귀를 알렸다.  여기에 전 골프선수 박세리가 ‘정글의 법칙’ 최초로 여자 족장으로 등장해 힘을 더했다.

SBS ‘정글의 법칙-쿡 아일랜드’ 기자간담회가 30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열렸다. 김병만, 박세리, 이천희, 김환, 강남, 솔빈, 민선홍 PD가 참석했다.

김병만의 복귀 무대가 된 34기 병만족의 생존지는 남태평양에 있는 쿡 아일랜드다. 뉴질랜드에서도 3000km를 더 이동해야 하는 쿡 아일랜드는 태평양 최후의 오지로 15개의 섬으로 이뤄졌다. 에메랄드빛 바다와 수십 개의 지하 동굴, 열대 우림 등 원시 그대로의 다양한 정글이 존재하는 신비로운 섬이다.

김병만은 “스카이다이빙 대회를 준비 중이었다. 4명이 호흡을 맞춰야 했는데 내가 다른 세 명보다 몸무게가 적게 나가서 10kg 납을 차고 훈련에 임했다”며 “랜딩을 해야 하는데 납을 생각 못하고 내가 원래 랜딩을 했던 시점에서 해버리는 바람에 다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걱정 시켜드려서 죄송하다.  너무 위험한 행동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병만은 몸상태에 대해 “100%라고 하면 거짓말이고, 그 정도로 수술이 잘 됐고 회복이 빨랐다”며 “의사가 운동선수냐고 하더라. 조금씩 움직이면서 할 수 있는 만큼 했다. 그걸 꾸준히 하니까 회복 속도가 빨라지더라”고 현재 몸 상태에 대해 설명했다.

김병만은 "운동선수만큼 회복 속도가 빠르다"고 말했다./사진=SBS

김병만이 “운동선수만큼 회복 속도가 빠르다”며 점프를 해보이고 있다./사진제공=SBS

부족장 강남은 “김병만 형이 예전과 다른 모습이 없었다. 놀랄 정도로 회복이 좋았다. 형이 너무 열심히 해줘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여자 족장으로 ‘정글의 법칙’에 가세한 박세리는 “직접 가서 해보니까 정말 리얼이었다. 애청자로서 ‘정글의 법칙’을 즐겨봤다”며 “막상 가서 해보니까 너무 힘들었고 모든 생존이 경험해보지 못한 상황이었다”고 놀라워했다.

이어 “하지만 부족원들의 호흡이 너무 잘 맞았고 힘들지만 재밌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족장의 자리가 중요하다고 느꼈다”며 “김병만이 없었다면 우리가 무사히 촬영을 마치지 못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번 ‘쿡 아일랜드’ 편은 비상 연락망 논란으로 비난을 사기도 했다.  ‘정글의 법칙’ 후발대로 촬영하고 있던 정준영이 故 김주혁이 교통사고로 사망한 소식을 뒤늦게 접한 것. 이는 곧 ‘정글의 법칙’의 비상연락망 논란으로 이어졌다.

민선홍 PD는 “한국에서 준비도 하고 정글에서도 생각을 하고 있다. 비상연락망이 없는 것에 대해 이야기들이 많았다”며 “사실 현지 상황들이 복잡했다. 현지 전화국에 화재가 나면서 한국과 유무선 인터넷 연락이 불가능하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저희가 항상 가지고 다니는 위성전화가 있는데 발신 위주로 사용하고 있고, 연락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이 있었기에 비상연락망 이야기가 나왔다”며 “안전팀 모든 스태프들이 모여서 비상연락망과 동시에 안전에 대해 어떻게 더 철저히 준비를 해야 할지 계속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글의 법칙-쿡 아일랜드’ 편은 오는 12월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