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스테이지’ 김지일 오펜 센터장, “JTBC와 다른 점? 심사위원 기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드라마 스테이지''오펜' 로고 / 사진제공=tvN

‘드라마 스테이지”오펜’ 로고 / 사진제공=tvN

“JTBC도 올해 초 tvN과 비슷하게 작가 공모전을 실시했습니다. 다른 점은 심사위원 기준입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tvN ‘드마라 스테이지’ 제작발표회에서 오펜 센터장 김지일은 ‘드라마 스테이지’가 JTBC 신인 작가 공모전과의 다른 점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드라마 스테이지’는 ‘신인 작가들의 데뷔무대’라는 의미를 담은 tvN의 단막극 이름이다. ‘CJ E&M의 신인 스토리텔러 지원사업인 ‘오펜(O’PEN)’에서 주최한 ‘드라마 스토리텔러 단막극 공모전’에서 10개의 작품들로 구성됐다.

김지일은 “JTBC와 tvN(오펜) 공모전에 각각 동일하게 약 3000여 명의 작가가 공모를 했다. 국내 신인 작가들이 중복해서 지원을 했다고 봐도 무방한데 tvN(오펜)에서는 20명 뽑고 JTBC에서는 12명의 작가를 뽑았지만 중복되는 작품은 세 개 밖에 없었다”고 운을 뗐다.

김지일은 이어 “이유는 심사위원의 기준에 있다. JTBC는 사내 감독과 조감독이 심사위원의 주를 이뤘지만 tvN(오펜)은 다양한 경력의 심사위원을 두고자 노력했다. ‘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을 연출한 윤성호 감독은 단편 영화까지 연출했던 경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드라마 스테이지’는 오는 12월 2일부터 매주 토요일 자정에 tvN에서 처음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