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테이지’, 3,000편 중 고르고 고른 10개의 옥석(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드라마 스테이지''오펜' 로고 / 사진제공=tvN

‘드라마 스테이지”오펜’ 로고 / 사진제공=tvN

“올해 초 접수된 3,000편의 작품에서 10편만을 골랐습니다. 이 10편의 단막극은 자유로운 형식에 실험적인 작품이 될 전망입니다. 신인 작가들은 ‘드라마 스테이지’를 통해 성장해갈 것이며 tvN도 이에 함께하고자 합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제작발표회에서 ‘오펜(O’PEN)’ 센터장 김지일은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윤성호, 윤현기, 이윤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주승, 김예원, 조우진, 신은수, 정제원이 참석했다.

‘드라마 스테이지’는 ‘신인 작가들의 데뷔무대’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CJ E&M의 신인 스토리텔러 지원사업인 ‘오펜’에서 주최한 ‘드라마 스토리텔러 단막극 공모전’에서 선정된 10개의 작품들로 구성됐다.

‘드라마 스테이지’를 통해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에 초점을 맞추고, 현실에 닿아 있는 크고 작은 고민들과 이시대의 감수성을 보여주겠다는 계획이다.

콘셉트는 ’10인의 작가. 10인의 감독, 10개의 시선을 담다’다. 기존 tvN이 선보였던 드라마들의 참신함은 그대로 가져가며 단막극에서만 가능한 작품들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김제현 CJ E&M 방송콘텐츠운영국장은 “‘드라마 스테이지’는 신인 작가의 대본을 현업에 종사 중이면서 감각적인 PD 및 감독들이 연출하는 작품들로 포진 돼 있다”고 밝혔다.

김지일 오펜 센터장은 “신인 작가들이 tvN은 물론 국내 드라마의 미래”라고 강조했다.

‘문집’을 연출한 이윤정 PD는 “단막극은 ‘시장성이 없다’ ‘신인의 교육장 아니냐’는 이유로 배척을 많이 받았다. 그러나 드라마의 힘은 창의성과 창조력에서 나온다”며 “단막극은 그것을 이루는 가장 좋은 장이다. 나중에 창의적인 작품들이 상품화 될 때도 힘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드라마 스테이지 '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에 출연하는 배우 이주승, 김예원 / 사진제공=tvN

드라마 스테이지 ‘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에 출연하는 배우 이주승, 김예원 / 사진제공=tvN

‘드라마 스테이지’의 첫 출발을 알릴 작품은 ‘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극본 최지훈, 연출 윤성호)’이다. 낮에는 건축 회사 대리로, 밤에는 ‘미리내’라는 필명의 인터넷 로맨스 소설 작가로 활동하는 박대리의 이중생활을 그린 작품이다. 현실적이면서도 탄탄한 연기로 주목 받고 있는 배우 이주승과 김예원이 주연이다. 이주승은 “배경이 2004년이라 그 시절 온기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예원은 “현실보다 꿈을 좇는 것은 생각보다 큰 용기가 필요하다”라며 “‘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은 그 부분을 이야기해서 좋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단막극이라 다른 드라마보다 모험적일 수 있고 밀도도 높아 재미를 추구하는 자유가 있다”며 “제가 맡은 역할은 열정적인 출판사 편집장으로 숨어 있는 박대리를 세상 밖으로 이끌어내는 역할이다”라고 덧붙였다.

송지효, 조우진 / 사진제공 =마이컴퍼니, 유본컴퍼니

송지효, 조우진 / 사진제공 =마이컴퍼니, 유본컴퍼니

두 번째 작품은 ‘B주임과 러브레터(극본 신수림, 연출 윤현기)’다. 어느 날 갑자기 배달된 의문의 러브레터의 주인공을 찾기 위한 34년차 모태솔로 B주임의 이야기를 담았다. 송지효와 조우진이 주연을 맡았다. 조우진은 “추운 날씨에 촛불 하나처럼 따뜻한 의미로 다가가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다음은 그룹 구구단의 미나가 주인공으로 확정된 ‘직립 보행의 역사(극본 최성욱, 연출 장정도)’다. 평범한 여고생이 자신의 남자 사람 친구에게 여자 친구가 생기자 초능력을 이용해 첫사랑을 되찾기 위한 고군분투기를 보여준다.

이어 자살에 실패한 남자가 유품정리업체의 직원이 되면서 이야기가 시작되는 ‘소풍 가는 날(극본 이정민, 연출 명현우)’과 정규직 입성을 위해 탬버린을 두 손에 쥔 계약직의 이야기 ‘오늘도 탬버린을 모십니다(극본 김동경, 연출 최규식)’이 그 뒤를 잇는다. ‘소풍 가는 날’에는 김동완이, ‘오늘도 탬버린을 모십니다’에는 박희본과 김원해가 출연해 기대감을 높인다.

김동경 작가는 “‘오늘도 탬버린을 모십니다’는 출구를 찾지 못하는 청춘들을 위로하는 드라마”라며 “청춘들의 상처를 보듬어주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 밖에도 ‘문집(극본 신하은, 연출 이윤정)’ ‘낫 플레이드(극본 강민수, 연출 유종선)’ ‘우리 집은 맛나 된장 맛나(극본 윤조, 연출 김상호)’ ‘마지막 식사를 만드는 여자(극본 박주연, 연출 황준혁)’ ‘파이터 최강순(극본 유영주, 연출 성용일)’ 이 오는 1월 방송된다. 편성 순서는 미정이다.

이윤정 PD는 “‘문집’의 주인공 신은수와 정제원은 보석처럼 빛나는 배우다”며 “신은수는 경이로울 정도여서 명배우 신은수라고 불렀다. 정제원은 대본의 한 글자 한 글자를 깊게 받아들였다. 연기가 처음이지만 놀라운 흡수력을 갖고 있었다. 공간도 상대도 배우도 마음으로 흡수하는 능력이 있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드라마 스테이지’는 오는 12월 2일부터 매주 토요일 자정에 tvN에서 처음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