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 이원근 “갑질하는 역할? 나와 달라 재미있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원근,저글러스

배우 이원근이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드라마 ‘저글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원근이 YB그룹이 내놓은 왕자 황보율 역을 맡은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 제작발표회에서다.

이원근은 ‘1년 안에 비서 100명 쫓아내기’ 프로젝트를 시행하며 직장생활의 재미를 찾는 황보율 역을 맡았다. YB그룹이 내놓은 왕자로, 그룹 스포츠 사업부 이사다.

이원근은 “철부지지만 점차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말해 기대를 모았다.

또 그는 “평소에는 친구들을 만나도 그들이 하자는 것을 하고 먹자는 것을 먹는다. 이번 작품에서 내 의지대로 막 하는 상황이 되니 재미있다. 나와 다른 인물이라 연기하는 게 재밌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이렇게 세상을 살면 편하긴 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저글러스’는 신이 내린 처세술과 친화력으로 프로서포터 인생을 살아온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관계역전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12월 4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