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카펫’ 김무열 “군 복무 중인 강하늘, 장항준 감독한테만 전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조선 '무비&컬처 박경림의 레드카펫'에 출연한 배우 김무열

TV조선 ‘무비&컬처 박경림의 레드카펫’에 출연한 배우 김무열

배우 김무열이 TV조선 ‘무비&컬처 박경림의 레드카펫'(이하 박경림의 레드카펫)에서 군 복무 중인 배우 강하늘에게 섭섭함을 토로했다.

영화 ‘기억의 밤'(감독 장항준)에 출연한 김무열은 오는 12월 1일 방송되는 ‘박경림의 레드카펫’에서 영화에 함께 출연한 강하늘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뮤지컬 ‘스프링 어웨이크닝’ 이후 강하늘과 8년 만에 호흡을 맞췄다. 이젠 정말 형제처럼 친해졌다”고 말하며 “내가 군대에 있을 때 시계의 불빛이 따뜻하게 느껴져 하늘이에게 기능이 많이 들어간 걸로 시계를 선물했다. 하지만 입대 이후 장항준 감독님에게만 전화했더라”라며 씁쓸하게 웃었다.

MC 박경림이 “강하늘이 없어서 홍보 활동에 힘들지 않나”고 묻자 김무열은 “말하는 것은 힘들지 않다. 이야기를 듣는 게 힘들 뿐이다”라며 말이 많은 것으로 유명한 장항준 감독에 대해 말했다. 김무열은 장항준 감독에 대해 “저는 그래도 단련됐는데 많은 기자들이 힘들어하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김무열은 워너원의 옹성우·배우 정석원·가수 션·진중권 교수와 닮은 외모로 화제를 받기도 했다. 그는 이에 대해해 “진중권 교수님을 좋아하지만 외모보다는 뇌를 닮고 싶다. 외모적으로는 진중권 교수님과 옹성우 씨 사이에 있는 것 같다”고 말하며 옹성우의 트레이드 마크인 ‘슬레이트 치기’를 재연했다는 후문.

김무열이 출연하는 ‘박경림의 레드카펫’은 오는 12월 1일 오전 10시 3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