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 ‘직장의 신’ ‘김과장’ 이을 名品 오피스 드라마 될까(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이원근,강혜정,백진희,최다니엘,저글러스

배우 이원근, 강혜정, 백진희, 최다니엘이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드라마 ‘저글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공감과 설렘을 동시에 선사할 드라마가 온다. KBS2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다. 직장인들의 애환을 담아내 공감을 사는 동시에 보스와 비서의 로맨스로 설렘을 유발할 예정이다.

‘저글러스’ 제작발표회가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저글러스’는 신이 내린 처세술과 친화력으로 프로서포터 인생을 살아온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관계역전 로맨스 드라마다.

백진희,최다니엘,저글러스

배우 백진희, 최다니엘이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드라마 ‘저글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백진희는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해 ‘하늘이 내린 맞춤형 서포터’로 인정받는 비서 좌윤이 역을 맡았다. 그는 긴 머리를 짧게 자른 것은 물론 과감하게 망가지는 열연을 펼친다. 이에 대해 “망가지는 신이 너무 재미있다. 즐기고 있다”며 웃었다. 또 그는 “좌윤이는 프로 비서지만 집에선 건어물녀다. 실제로도 집에 있으면 쇼파에서 잘 안 일어난다”고 고백했다.

군 제대 후 3년 만에 복귀하는 최다니엘은 YB애드 영상사업부 상무이자 좌윤이의 새로운 보스 남치원을 연기한다. 사생활이 베일에 가려진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그는 “복귀작 선정에 망설임이 많았다. 특히 내가 코미디에 약해 자신이 없었다. 그런데 이번에 도전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연기가 쉽진 않지만 보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공감을 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강혜정,이원근,저글러스

배우 강혜정, 이원근이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드라마 ‘저글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5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는 강혜정은 세상물정 모르는 15년 차 전업주부지만 신입 비서로 활약할 왕정애 역을 맡았다. 여성 시청자들에게 대리 만족과 묘한 판타지를 선사할 예정이다. 그는 최근 백진희와 함께 비서 교육을 받으며 신입 비서가 되기 위해 준비했다.

이원근은 YB그룹이 내놓은 문제적 반항아 황보율 역을 맡았다. 동료들과 밥을 먹기 위해 회사에 출근하는 신종 희귀 캐릭터다. 티 없이 해맑은 철부지 도련님의 매력을 과시할 예정이다. 그는 “평소엔 친구들을 만나도 그들이 하자는 걸 하는 편이다. 하지만 내가 하고 싶은 걸 다 해야 하는 인물을 연기하다 보니 재미있다. 이렇게 세상을 살면 편하긴 하겠다”며 웃었다.

배우들은 유쾌한 드라마인 만큼 현장 분위기가 화기애애하다고 입을 모았다. 최다니엘은 “현장에서의 호흡이 드라마에도 드러난다고 생각한다. 우리 모두 피곤해도 농담을 주고받으면서 힘을 내고 있다. 내 개그도 동료들이 잘 받아준다”고 말했다. 백진희 “평소 애드리브를 잘 못하는데, 이번에 조금씩 시도하고 있다”고 말해 기대를 모았다.

이원근,강혜정,백진희,최다니엘,김정현PD,저글러스

배우 이원근, 강혜정, 백진희, 최다니엘, 김정현 PD가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 드라마 ‘저글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KBS의 오피스 드라마는 믿고 본다는 반응이라 더욱 기대된다. ‘직장의 신’(2013) ‘김과장(2017) 등이 유쾌한 주인공의 활약과 사이다 전개로 화제를 모았기 때문.  ‘저글러스’ 역시 두 작품을 잇는 명품 오피스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김정현 PD는 “다른 작품들과 차별점은 로맨스다. 우린 기본적으로 보스와 비서의 사랑 이야기다. 회사 안의 음모 등을 심각하게 다루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악역도 없다. 모든 캐릭터가 자신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남을 위해 일하는 비서들의 이야기를 통해 사회에 막 나온 젊은 세대들이 정체성을 찾길 바란다”고 소원했다.

정성효 KBS 드라마 센터장은 “유쾌하면서도 진한 감정이 녹아있는 현실 공감 드라마가 될 예정이다”라고 자신했다. ‘저글러스’는 오는 12월 4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