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3m급 높은 파도에 촬영 중단 위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팀이 사상 최악의 위기 상황을 맞이했다.

낚시 여행 버라이어티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어마어마한 풍랑을 맞이한 ‘도시어부’들의 모습이 방송된다.

제주도 2일차 출조 당일, 예상치 못한 풍랑 예비 특보 발효로 인해 출항여부가 불투명해진 ‘도시어부’팀은 촬영을 중단해야 할 위기에 직면한다. 이러한 악조건 속에서도 제주 바다낚시에 대한 의지를 꺾을 수 없었던 이경규는 “출항 허가가 곧 날 것이다. 성난 파도를 배경으로 조지 크루니 느낌이 나게 촬영을 해달라”라고 말하며 현장 분위기를 띄우려 노력한다.

화려한 공항 패션까지 선보이며 호기롭게 제주도를 찾은 도시어부들이 제주도에서 낚시를 이어갈 수 있을지 여부는 30일 오후 11시 ‘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