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X나문희, 세상 어디에도 없는 특별한 우정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X나문희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이준호X나문희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이준호와 나문희가 나이를 초월한 우정을 보여준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 이하 그사이) 측은 30일 이준호와 나문희의 까칠한 듯 끈끈한 우정이 담긴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그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문수(원진아),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가는 과정을 그린다. 걷잡을 수 없는 이끌림으로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강두와 문수의 치열한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따뜻하고 가슴 먹먹한 울림을 선사할 전망이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의 김진원 감독과 ‘비밀’의 유보라 작가가 의기투합해 섬세하고 감정선 짙은 감성 멜로의 탄생을 예고한다. 탄탄한 배우 라인업도 기대감을 더한다. 깊어진 연기 변신을 보여줄 이준호와 120대 1의 경쟁률을 뚫어낸 신예 원진아의 신선한 캐스팅은 물론 명품 배우들이 곳곳에 포진해 명품 연기력으로 극을 이끈다.

출연 자체만으로도 ‘그사이’의 신뢰감을 높이는 나문희의 존재감은 단연 압도적. 각종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휩쓸며 진행형으로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는 나문희는 사고 후유증으로 약을 달고 사는 강두에게 진통제를 파는 할머니 역으로 출연한다. 강두와 할머니는 서로 투박한 말투로 티격태격하지만 믿을 사람 없는 세상을 의지하며 살아가는 끈끈하고 따뜻한 우정을 나눌 예정.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아가는 이준호와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 나문희가 보여줄 특별한 버디 케미와 연기 시너지가 관심을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 속 이준호와 나문희는 특별할 것 없지만 서로의 일상 안에 녹아든, 그래서 각별한 두 사람의 관계를 보여준다. 날카롭고 거친 눈빛 안에 상처가 그득한 이준호와 그 공간에 존재하는 것만으로 분위기를 단번에 바꾸는 나문희의 존재감이 어우러지며 궁금증과 호기심을 자극한다. 상점에서 무심한 얼굴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준호와 그를 탐탁지 않게 바라보는 나문희의 표정은 그만큼 서로에게 편한 사이임을 드러낸다. 이어 공개된 다른 사진에는 이준호의 무릎을 치료해주는 나문희의 모습이 담겨있다. 자신의 상처를 아무렇지도 않게 보여주는 이준호와 담담하면서도 따뜻함이 담긴 나문희의 눈빛이 비밀과 아픔을 공유하며 치유해 갈 두 사람의 우정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그사이’ 제작진은 “이준호와 나문희의 연기 시너지는 가히 최고라고 할 수 있다. 두 사람은 현장에서도 서로 대화를 자주 나누면서 극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며 “때론 웃음을, 때론 가슴 찡한 감동을 선사할 두 사람의 색다른 케미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오는 12월 11일 오후 11시 JTBC에서 처음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