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 장혁·장승조 예측불가한 분위기…충격적 반전 ‘예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돈꽃'/ 사진제공=온누리미디어

‘돈꽃’ 장혁-장승조/ 사진제공=온누리미디어

‘돈꽃’이 충격 반전을 예고했다.

MBC 주말특별기획 ‘돈꽃’ 제작진은 30일 주인공 장혁(강필주 역)과 장승조(장부천 역)의 모습이 담긴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오는 12월 2일 방송되는 8회의 키포인트 장면이다.

첫 번째 사진 속 배경은 한강 공원. 장혁과 장승조의 의미심장한 만남이 포착됐다. 예측할 수 없는 분위기가 시청자의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장혁은 심각한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진실을 알고 있지만 감출 수 밖에 없는 포커페이스 강필주 캐릭터를 완벽한 연기력으로 표현했다. 장승조는 금방이라도 눈물을 쏟아낼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모성애를 자극하는 위태로운 황태자 장부천 역에 완벽하게 빙의했다.

또 다른 사진 속 분위기는 더욱 미스터리하다. 장혁이 장승조에게 사탕을 먹여주고, 장승조는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사탕을 받아먹는 모습이 담겼다. 반면 장혁과 장승조가 팽팽한 기싸움을 하는 듯한 모습도 포착됐다. 울먹이는 장승조를 외면하고 먼 곳을 바라보는 장혁의 쓸쓸한 표정이 눈길을 끈다. 장혁의 진정성 있는 연기력이 돋보인다.

‘돈꽃’은 밑바닥 인생에서 대기업(청아그룹)의 권력가가 되는 강필주(장혁 분)의 복수극과 욕망, 사랑의 대서사를 그린 드라마다. 극중 강필주는 청아가의 숨겨진 핏줄로, 청아가의 장손 장부천과는 이복형제로 설정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강필주와 장부천 사이에는 엄청난 비밀이 숨겨져 있다.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에서 강필주와 장부천 사이에 숨겨져 있던 충격적인 진실이 드러난다. 모두를 놀라게 할 반전 스토리를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돈꽃’은 장혁과 박세영, 장승조, 한소희, 이미숙, 이순재 등이 출연한다. ‘에어시티’와 ‘장영실’ 등을 쓴 이명희 작가가 극본을 쓰고, ‘황금주머니’와 ‘화려한 유혹’ 등에 참여한 김희원 PD가 연출을 맡았다. 매주 토요일 밤 8시 45분부터 2회 연속 방영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