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배우들이 꼽은 막방 관전 포인트 “짜릿한 복수와 로맨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배우들의 막방 독려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 배우들의 막방 독려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의 배우들이 30일 종영을 앞두고 프로그램을 마친 소감과 마지막 방송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사설 보험범죄 조사팀 ‘매드독’의 수장 최강우 역을 맡은 유지태는 묵직한 존재감으로 극을 이끌었다. 그는 “따뜻한 인간미가 넘치는 ‘매드독’과 함께하면서 많은 분이 위로를 받으셨길 바란다”며 “좋은 배우, 스태프들과 함께 ‘매드독’을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마지막까지 ‘매드독’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능글맞은 사기꾼 김민준 역으로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인 우도환은 “‘매드독’은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뜻깊은 작품이었다”며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다. 많은 분들의 응원과 격려 덕분에 끝까지 잘 해낼 수 있었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가 뽑은 마지막 관전 포인트는 ‘매드독’의 끈질긴 반격이다. 우도환은 “비행기 추락 사고의 진실을 은폐하는데 가담한 모든 세력들에게 한번 물면 절대 놓치지 않는 ‘매드독’의 근성을 보여줄 예정이니 지켜봐달라. 그 안에서 ‘김 박사’ 민준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도 기대해 달라”고 설명했다.

장하리 역을 통해 새로운 연기를 선보인 류화영은 “‘매드독’이 종영을 앞두고 있는데 조금 많이 아쉽다”며 “어벤저스 팀 같은 우리 매드독! 마지막까지 많이 지켜봐 주시고 응원 부탁드린다. 그간 ‘매드독’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행복하시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민준과 하리의 이어질 듯 이어지지 않는 사랑 로맨스가 마지막 관전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 민준과 하리가 정말 사랑을 하게 될지 나도 궁금하다”고 관전 포인트를 소개했다.

조재윤은 ‘치타’ 박순정 역을 맡아 거친 외모와 달리 순수한 심성을 가진 캐릭터를 표현했다. 그는 “‘매드독’은 감독님과 스태프들, 배우들의 피와 땀으로 이뤄진 작품이었다. 촬영을 위해 모두가 밤낮없이 임했다. 그래서 더 많이 생각나고 그리울 것 같다. 모두가 너무 고생 많으셨고 감사하다”며 “박순정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 앞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통해 시청자분들께 찾아갈 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인사를 남겼다. 이어 “‘매드독’의 마지막 관전 포인트는 ‘매드독’ 팀의 짜릿한 복수다. ‘매드독’ 팀이 얼마나 통쾌하고 짜릿하게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을 밝힐 수 있을지 기대하라”고 귀띔했다.

해커 ‘펜티엄’ 온누리 역을 맡아 후반부에 크게 활약한 김혜성은 “3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좋은 선배, 후배님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시청자분들에게 조금은 현실성 있는 드라마를 보여드릴 수 있었던 것 같아서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감회를 밝혔다. 마지막 관전포인트에 관해서는 “통쾌한 사이다 같은 복수전을 개인적으로 기대한다. ‘매드독’ 팀의 멋진 모습이 펼쳐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매드독’에서는 주현기(최원영) 비서의 도움을 받아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을 밝힐 결정적 증거를 확보한 ‘매드독’팀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들은 주현기를 자극해 스스로 증거를 인멸하도록 만들며 반격을 펼쳤다. 주현기는 자신이 보관하던 서류가 비서가 바꿔치기한 사본이라는 사실을 모른 채 서류를 불태웠다. ‘매드독’이 주현기의 눈을 속이고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하며 이들이 펼칠 마지막 복수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매드독’ 제작진은 “전투력이 최고조에 이른 ‘매드독’이 주한항공 801편 추락사고의 진실을 세상에 밝히기 위해 통쾌한 마지막 반격에 나선다. 짜릿한 카타르시스는 물론 뭉클한 감동까지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상상을 초월하는 예측 불가 결말이 기다리고 있다”이라 말했다.

‘매드독’의 최종회는 3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