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녀석들의 이중생활’, 빅뱅의 솔직 담백 ’사담 토크쇼’ 예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빅뱅/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빅뱅/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빅뱅이 콘서트 리허설 현장을 방송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오늘(30일) 방송되는 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에는 빅뱅의 네 멤버들이 출연한다. 올 연말까지 국내와 일본을 오가며 펼쳐지는 콘서트를 위해 다시 뭉친 빅뱅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긴다. 각자 바쁜 솔로 활동을 마치고 재회한 만큼 4명의 멤버로 무대를 채워가는 빅뱅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모은다.

이와 더불어 리허설을 앞두고 대기실에서 열린 빅뱅의 솔직 담백한 ‘사담 토크쇼’도 펼쳐진다. 요식 업계의 ‘큰 손’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승리의 라멘집 성공 비결부터 회식 뒷풀이 비하인드까지. 그 동안 어디에도 공개되지 않았던 빅뱅의 근황이 낱낱이 밝혀진다. 또 멤버들끼리 진지한 고민들도 털어놓는다. 데뷔 이후 11년의 활동 그리고 미래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 등을 서로 나눈다.

빅뱅은 12월 30일, 31일에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연말 콘서트 ‘BIGBANG 2017 CONCERT ‘LAST DANCE’ IN SEOUL’을 개최, 국내 팬들과 재회한다.

빅뱅의 태양, 씨엘, 오혁이 출연하고 있는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