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MAMA’, 12월 1일 홍콩서 마지막 시상식 개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2017 MAMA in Hong Kong’

‘2017 MAMA in Hong Kong’

‘2017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이하 2017 MAMA)가 오는 12월 1일 홍콩에서 마지막 시상식을 개최한다.

‘2017 MAMA’는 ‘공존’을 콘셉트로 지난 25일에는 베트남, 29일에는 일본에서 시상식을 개최하고 무대를 공개했다. 오는 12월 1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진행되는 ‘2017 MAMA in Hong Kong’에는 케이팝 스타들과 배우들이 출연해 마지막을 장식한다.

슈퍼주니어·EXO,·방탄소년단·GOT7·레드벨벳·워너원 등이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송중기·권율·김민석·김새론·김유정·김재욱·남주혁·박주미·송지효·안재현·윤계상·이범수·이영애·이제훈·이청아·이하늬·조보아·지수 등도 시상자로 나선다.

‘공존’을 콘셉트로 한 ‘2017 MAMA’는 홍콩 시상식의 무대에서 ‘현실과 가상 공간 속의 공존’을 키워드로 잡고 이를 시각화한다. 입체적인 무대 구성을 위해 3D 레이저 키네틱 기술과 아이맥스 홀로그램을 활용한다.

‘2017 MAMA in Hong Kong’의 레드카펫은 오는 12월 1일 오후 6시부터 시작된다. 오후 8시부터는 본격적인 시상식과 무대가 공개된다. Mnet 채널을 비롯해 아시아 14개 국가 및 지역의 주요 채널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동시 생중계된다. Mwave를 통해서도 온라인 생방송 시청이 가능하다.

홍콩 시상식을 하루 앞둔 30일에는 홍콩 현지에서 아시아 음악 발전에 기여한 다양한 음악 분야의 전문가를 조명하는 시상식이 진행된다. 베스트 제작자, 베스트 프로듀서·베스트 작곡가·베스트 엔지니어·베스트 안무가·베스트 비디오디렉터·베스트 비주얼&아트디렉터 등 7개 부문에서 시상이 이루어진다. 전문 부문 시상식은 2015년 처음 시행돼 아시아의 음악산업을 이끌어가는 전문가들의 공과 노력을 인정해 호평을 받고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