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염혜란, 명불허전 신스틸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염혜란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염혜란 / 사진=방송화면 캡처

염혜란이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첫 등장부터 시선강탈에 성공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정보훈, 연출 신원호)에서 한양母 역을 맡은 염혜란은 첫 등장부터 털털한 성격의 대장부 어머니 역할을 완벽 소화해내며 극의 활기를 불어 넣었다.

지난 29일 방영된 3회에서는 그간 재벌 2세로 소개 되어 온 한양이 징역 10월형 선고를 돈으로 무마시키고 보석으로 풀려날 수 있을지 눈길을 끌었다. 한양母가 법률사무소를 찾으면서 재벌 2세의 정체에 대해 궁금증은 더욱 증폭 됐던 상황.

한양母는 변호사에게 “그런 쓰레기 같은 새끼한테 제 돈 한 푼도 쓰고 싶지 않아요!” 라고 외치며 보석을 거부했다. 이어 “죗값 몽땅 치르게 해 주세요. 그러라고 비싼 변호사 쓰는거에요. 벌써 가게 열 시간이네~”하며 자리에서 일어서며 무언가를 건네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그녀가 변호사에게 건낸 것은 ‘유대감 댁 매운갈비 찜’ 명함이었다.

한양의 ‘재벌 2세’ 실체가 밝혀지는 순간, 염혜란은 태연하고 유쾌하게 한양母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재벌2세 집안에 대한 선입견을 비틀며 웃음을 자아낸 것. 염혜란의 존재감은 유난히 독특한 캐릭터가 많은 극 안에서도 쉽게 감춰지지 않았다. 짧은 등장이었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데 성공한 염혜란의 앞으로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