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캐릭터 크렁크, 런던에서 아트 컬래버 전시회 개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YG 캐릭터 크렁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YG 캐릭터 크렁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최근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서 해외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친 YG의 대표 캐릭터 ‘크렁크(Krunk)’가 런던으로 무대를 옮겨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크렁크는 오는 27일부터 2018년 1월 8일까지 영국 런던 사치 갤러리에서 열리는 브릭라이브 크리스마스(Brick Live Christmas) 전시회에서 크렁크 존을 운영하며 다양한 캐릭터 상품과 실사 사이즈의 브릭 Statue 및 미니 모델 등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사치 갤러리라는 장점을 살려 한국의 신진 미술작가들과 콜라보레이션을 통한 다양한 미술 작품을 제작해 현장에서 전시와 함께 판매할 예정이다.

크렁크와 아트 콜라보를 진행하는 작가는 Monello Team, 한주은 작가, 명가을 작가, 김소희 작가, 이유주 작가 등이다. Monello Team은 김소정 장준기 작가로 이루어진 팀으로 “달에서 태어난 장난꾸러기”라는 뜻의 캐릭터인 “Luna” 와 “Monello” 두 주인공을 기반으로, 동화적인 컨셉의 도자피규어, 공간연출, 영상작업 등 다양한 예술활동을 펼치는 팀이다. 또한, 명가을 작가는 세라믹 소재에 주목하여 현대인을 위로하고 대변하는 다양하고 위트 있는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으며, 순수예술회화부터 아트토이 영역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넘나드는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크렁크의 아트 콜라보레이션 행보는 계속될 전망이다. 오는 12월 5일부터 열리는 ‘2017 글로벌 아트콜라보 엑스포’에도 참가해 아트 콜라보레이션에 대한 다양한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YG PLUS 관계자는 “크렁크는 아티스트인 동시에 하나의 큐레이터로써 한국의 신진 작가들과 함께 다양한 활동들을 이어나갈 계획” 이라며 “앞으로 아트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한국의 신진 작가들을 발굴하고, 다양한 아트상품으로 연계해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힘을 실을 계획” 이라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