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美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4번째 1위…K팝 걸그룹 최초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레드벨벳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이 K팝 걸그룹 최초로 미국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4회 1위 기록을 세우는 쾌거를 거뒀다.

레드벨벳은 지난 17일 공개한 정규 2집 ‘퍼펙트 벨벳(Perfect Velvet)’으로 28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1위를 차지했으며, 정규 1집 ‘더 레드(The Red)’, 미니 4집 ‘루키(Rookie)’, 2017 여름 미니앨범 ‘더 레드 서머(The Red Summer)’에 이어 통산 4번째 1위에 올라 글로벌 음악 팬들의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레드벨벳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4회 1위 기록은 K팝 걸그룹 최초이자, K팝 가수 최다 1위 타이 기록이다.

빌보드는 지난 28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레드벨벳, 월드 앨범 차트에서 K-POP 가수 최다 1위 동률을 이루다’(Red Velvet Tie for Most No. 1s on World Albums Chart Among All K-Pop Acts)라는 제목으로 “레드벨벳이 이번 주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순위를 뒤흔들며 반가운 걸그룹 파워를 보여줬다. 올해만 세 번째, 통산 네 번째 월드 앨범 차트 1위에 올랐다”며 “이로써 레드벨벳은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 최다 1위를 차지한 K-POP 가수 대열에 올랐으며, 수년간 남자 아티스트들만 이룬 기록에 여성 최초로 이름을 올리는 영예를 안았다”고 조명해 눈길을 끌었다.

또 레드벨벳 정규 2집 타이틀 곡 ‘피카부 (Peek-A-Boo)’는 11월 넷째 주 가온차트 다운로드 종합차트 1위를 차지함은 물론, 국내 각종 음원 차트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으며, 중국 유명 음악 사이트 샤미뮤직의 한국 음악 차트에서도 13일째 1위를 기록 중이어서, 히트 행진을 이어가는 레드벨벳의 뜨거운 인기를 확인케 한다.

레드벨벳은 오는 12월 1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개최되는 ‘2017 MAMA in Hong Kong’에 출연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