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 터는 녀석들’ 서장훈, 몸치 등극 “은퇴한지 4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코미디TV '신상 터는 녀석들'에 출연한 서장훈

코미디TV ‘신상 터는 녀석들’에 출연한 서장훈

서장훈이 코미디TV ‘신상 터는 녀석들’에서 요가를 배우던 중 서툰 모습을 보였다.

오는 12월 1일 방송되는 ‘신상 터는 녀석들’에서는 ‘지긋지긋한 살과의 이별, 다이어트’라는 주제로 새로운 운동을 배워본다.

남자팀 허경환과 정진운은 “운동을 하면서 살을 뺀다”는 주제에 맞게 청담동 한 나이트클럽에서 준비한 운동을 선보였다. 이들은 한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EDM 요가 플라이트 마스터 트레이너 윤지경을 초대했다.

남자팀을 비롯해 서장훈·나르샤·경리는 EDM 음악에 맞춰 요가·댄스·피트니스가 접목된 퓨전 운동인 EDM 요가를 배웠다. 서장훈은 가장 기본적인 스텝 동작도 따라 하지 못해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원투 원투”하는 구령을 붙이며 열심히 따라 추는 서장훈을 본 윤지경 마스터 트레이너는 “서장훈 씨가 (동작을)응용하고 계신다”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서장훈은 “은퇴한지 4년 됐는데 내 몸은 환자“라며 ”선수 때는 요가도 굉장히 잘했었는데”라며 왕년의 추억을 떠올렸다.

몸치로 등극한 서장훈의 모습은 오는 12월 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신상 터는 녀석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