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최수영X온주완, 화제의 엘리베이터 키스신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밥상 차리는 남자'/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MBC ‘밥상 차리는 남자’/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MBC ‘밥상 차리는 남자’ 최수영-온주완의 엘리베이터 키스신 비하인드가 포착됐다.

‘밥상 차리는 남자’(극본 박현주 연출 주성우)(이하 ‘밥차남’) 측이 지난 24회 방송에 삽입돼 화제를 모았던 최수영(이루리)-온주완(정태양)의 엘리베이터 격정 키스의 촬영장 뒷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밥차남’ 23-24회 방송에서는 루리와 태양이 신모(김갑수)에게 비밀 연애 사실을 들키면서 결혼까지 약속하며 꽃길을 예약했던 루리-태양 커플 앞에 또 다시 먹구름이 드리우는 등 태양에게 악재가 계속되며 시청자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24회 엔딩에서는 심적으로 고통스러워하던 태양이 루리가 그리워져 그를 찾아 헤매고 한 차례의 엇갈림 끝에 엘리베이터에서 조우, 뜨거운 키스로 애틋한 마음을 폭발시키며 시청자들에게 두근거림과 애잔함을 함께 안겼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최수영-온주완의 엘리베이터 키스신의 비하인드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최수영과 온주완은 서로 동선을 맞춰보는 등 리허설에 한창인 모습. 특히 키스신을 앞두고 쑥스러움이 폭발한 최수영-온주완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최수영은 볼 빨간 사춘기 소녀처럼 손으로 입을 가린 채 수줍게 웃고 있고 온주완은 장난기 가득한 미소를 짓고 있다. 파트너 최수영의 긴장감을 풀어주려는 듯 짐짓 익살스러운 표정을 지어 보이는 온주완의 따뜻한 마음씀씀이가 느껴져 보는 이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은 카메라가 돌지 않을 때도 알콩달콩한 케미스트리를 폭발시키고 있다. 최수영과 온주완은 그윽한 미소를 머금은 채 서로 아이컨택을 나누는가 하면 손을 마주잡고 즐거운 미소를 터뜨리고 있다.

이에 ‘밥차남’ 측은 “최수영-온주완이 함께 하는 신에서는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 워낙 유쾌한 성격을 가진 배우들이기도 하고, 서로를 배려하며 촬영에 임하기 때문”이라며 두 배우의 호흡에 엄지를 치켜들었다. 이어 “엘리베이터 키스신 촬영을 앞두고 최수영-온주완은 조금이라도 더 여심을 자극하는 키스신을 만들겠다며 즉석에서 아이디어 회의를 벌일 정도로 열심이었다. 두 배우가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밥차남’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2회 연속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