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웬수들’ 최윤영, 돈봉투와 막말에 정면 돌파 ‘사이다 활약’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사진=MBC ‘전생에 웬수들’ 방송화면

MBC 일일연속극 ‘전생에 웬수들’에서 최윤영이 시청자들에게 속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하고 있다.

‘전생에 웬수들’(극본 김지은 연출 김흥동)은 첫 회부터 사건사고로 바람잘 날 없는 최고야(최윤영)네 가족과 다정다감한 겉모습 속 묘한 신경전이 있는 민지석(구원)네 가족의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3회는 동생 최고봉(고나윤)이 저지른 사건을 수습하기 위해 나선 최고야의 해결사다운 당당한 모습이 그려졌으며 민지석과 본격적인 악연의 고리를 맺어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상황.

극 중 최고야는 동생 때문에 자신을 남편의 불륜 상대로 착각한 여자 앞에서 당당하고 단호한 태도로 임했다. 그러나 아버지를 들먹이는 막말에 처음으로 흔들린 눈빛을 보여 그녀의 단단한 멘탈을 흔드는 ‘아버지’라는 존재에 과연 어떤 사연이 얽혀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최고야는 여자가 꺼낸 돈봉투를 보고 마음을 다잡아 “보기보다 삼류 드라마 즐겨보시나 봐요. 근데, 모르시나보다? 요즘엔 안 그러는데. 차라리 이 돈으로 사모님 위해 써요”라며 강력한 한 방을 날렸다. 또한 돈봉투에 이어 물세례를 맞고도 굴하지 않으며 물잔을 들고 반격 태세를 취해 지켜보던 시청자들의 답답함을 뻥 뚫었다.

그러나 그녀가 던진 물세례는 뒷자리에 앉은 민지석을 향해 쏟아졌다. 불륜녀라는 오해와 물세례로 최악의 눈도장을 찍으며 악연의 시작을 알린 것. 두 사람의 범상치 않은 관계와 본격적으로 얽히고설킬 최씨 가족과 민씨 가족의 스펙터클한 스토리를 암시하며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욕구를 부르고 있다.

민은석(안재모)은 전단지 아르바이트 중 일부를 바닥에 버리는 꼼수를 쓰는 최고봉을 발견, 그녀에게 ‘아주머니’라는 호칭과 함께 일침을 가해 폭소를 유발했다. 최씨 가족과 민씨 가족이 만들어낼 유쾌한 웃음과 흥미진진함에 점점 더 기대가 상승하고 있다.

‘전생에 웬수들’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