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채수빈X엄기준, 벌써부터 달달한 ‘케미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로봇이 아니야'/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MBC ‘로봇이 아니야’/사진제공=메이퀸픽쳐스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의 배우 채수빈과 엄기준의 달달한 케미가 눈길을 끈다.

오는 12월 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소로(김선미)•이석준 연출 정대윤) 측이 채수빈과 엄기준의 케미가 엿보이는 스틸을 공개했다.

이번 작품에서 채수빈은 세계 최고 수준의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와 비글미 가득한 열혈 청년 사업가 조지아 역을 맡아 생애 첫 1인 2역에 도전한다.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무장해 단번에 로코계의 히든카드로 떠오른 채수빈은 ‘로봇이 아니야’를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엄기준은 극 중 천재 로봇 공학 박사이자 지아의 전 남자친구 홍백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드라마와 영화, 뮤지컬을 오가며 쌓아온 탄탄한 연기 내공과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엄기준이 이번엔 로맨틱코미디 ‘로봇이 아니야’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이처럼 ‘로봇이 아니야’를 통해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한 두 사람이 보여줄 남다른 케미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두 사람은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웃고 있는 모습까지 똑 닮아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채수빈은 해맑은 미소와 사랑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엄기준은 그런 채수빈을 향해 꿀 떨어지는 달달한 눈빛을 보내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실제 두 배우는 이번 작품에서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추는 것이 처음임에도 불구하고 오랜 시간 알아온 사이처럼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고 있다. 촬영이 쉴 때도 함께 앉아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서로를 다독여 주는 등 숨길 수 없는 케미 본능을 드러내고 있다고.

이처럼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는 두 사람의 꿀케미 스틸은 벌써부터 드라마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채수빈과 엄기준이 ‘로봇이 아니야’를 통해 그려낼 통통 튀는 로코 연기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로봇이 아니야’는 오는 12월 6일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