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이연복, ‘중식 대가’ 사위와 함께 편의점행?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한 이연복/제공=SBS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출연한 이연복/제공=SBS

이연복 셰프가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 새롭게 합류한다.

30일 방송되는 ‘백년손님’에는 이연복 셰프가 새로운 장인으로 출연해 사위와 편의점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연복 셰프는 훈훈한 외모의 사위와 연희동 자택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이연복은 사위와 함께 한강 공원으로 나섰다 출출해지자 “맛있는 걸 먹으러 가자”고 말했다.

그가 사위를 데리고 간 곳은 다름 아닌 편의점. 이연복은 “더 맛있는 걸 먹으러 가자”는 사위의 말에도 “가성비 좋고, 배도 부르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곳”이라며 편의점에서 다양한 음식들을 고르기 시작했다.

그는 익숙한 손놀림으로 떡볶이, 소시지, 치킨 등을 골랐다. 이어 편의점에서 산 음식들을 가지고 편의점 한 쪽에서 조리를 시작했다. 평소 주방에서 진지하게 요리에 임하며 ‘중식의 대가’의 모습을 보여줬던 그가 편의점 한 쪽 구석에 서서 음식을 조리하는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연복이 편의점 음식 중 가장 선호하는 것은 ‘닭 다리’였다. MC김원희는 이연복이 고른 크고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닭 다리의 모습에 “편의점 닭 다리가 저렇게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거였냐”며 “녹화 끝나고 꼭 가봐야겠다”고 감탄했다.

편의점이 직접 만든 편의점 음식은 3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