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첫방] 색다른 출연진X신선한 포맷 ‘정규 가능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MBC 파일럿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 색다른 출연진과 신선한 포맷으로 재미를 선사하며 정규 편성에 한 걸음 가까워졌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가족보다 더 가까운 매니저들이 스타들의 면면을 폭로하고 거기에 MC들의 시시콜콜한 참견이 더해지는 형식의 새로운 리얼 버라이어티다. 지난 29일 첫 방송에서는 방송인 이영자와 김생민의 사실감 넘치는 일상이 공개됐다.

먼저 데뷔 후27년 간 베일에 싸여 있던 이영자의 일상이 펼쳐졌다. 이영자의 매니저는 “6개월째 일하고 있는 31번째 매니저다. (이영자) 선배님이 평소 저한테 되게 잘해주는데, 진짜 잘해주는데 힘든 점이 있어서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영자의 매니저는 옷 선물은 물론 직접 음식 메뉴까지 골라주는 정 많은 이영자에 대해 고충을 토로했다. 평소 옷 선물을 자주 하는 이영자가 자신이 선물한 옷을 입지 않으면 서운함을 표하고, 계속해서 맛집과 메뉴를 추천한 것. 매니저는 “(이영자) 선배님과 일하면서 5kg이 쪘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자신의 일상을 직접 관찰하고 매니저의 고충을 듣게 된 이영자는 “매니저에 대한 울렁증이 있다. 퇴사하거나 이별하면서 생겼다. 그래서 더 잘해주려고 노력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매니저의 고통을 알았다. 저런 표정도 처음 봤다”며 매니저에게 진심을 담은 영상편지를 보냈다.

25년 동안 매니저 없이 살아온 김생민의 제보도 이어졌다. 김생민은 “굳이 안 해도 될 말을 하면서 나를 설명한다. 주변에서 내가 말이 너무 많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익히 알고 있던 절약왕 김생민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는 강남에서 상암까지 가는 길에 기름이 떨어지자 딱 8000원어치만 주유했다. 자신의 단골 주유소 기름 가격이 ‘9원’ 오르자 속상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생민의 일상에서 가장 눈에 띈 것은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김생민의 모습이었다. 그는 마치 뮤지컬 무대 위에서 공연을 펼치듯 차 안에서 크게 노래를 불렀다. 이에 정신건강 전문의 양재웅 박사는 “개그맨으로 무대에서 서서 웃음과 감동을 주고 싶은데 (김생민은) 그럴 기회가 없었다”며 “차 안은 유일하게 김생민 씨가 주인공이 되는 공간이다. 무대에 대한 갈망이 항상 있는 것 같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이처럼 기존 관찰 예능 프로그램과는 다른 방식으로 재미를 선사했다. 연예인의 일상을 단순히 보여주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보고 참견하며 이야기를 나눈다. 또 정신과 전문의가 출연해 연예인의 행동에 대한 전문적인 관점을 제시해 보는 재미를 더한다.

30일 오전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9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은 시청률 5.6%(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다음 시간대에 방송된 MBC 간판 예능 ‘라디오스타’의 5.8%와 비슷한 수준. 파일럿 예능 치고는 높은 시청률이다. 이에 따라 ‘전지적 참견 시점’이 정규 편성될 수 있을지 기대가 커지고 있다.

‘전지적 참견 시점’ 2회는 오늘(30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