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W·세븐틴, ‘2017 MAMA’서 합동 무대…신곡 ‘헤븐’ 공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2017 MAMA in Japan'에 출연한 뉴이스트W와 세븐틴/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2017 MAMA in Japan’에 출연한 뉴이스트W와 세븐틴/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뉴이스트W와 세븐틴이 ‘2017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이하 2017 MAMA)의 일본 시상식에서 합동 무대를 펼치고 신곡을 공개했다.

뉴이스트 W와 세븐틴은 지난 29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개최된 ‘2017 MAMA in Japan’에서 합동 무대를 선사했다. ‘2017 MAMA’가 ‘공존’이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만큼 두 그룹은 올 한해 많은 사랑을 보내준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보답하고자 열심히 무대를 준비했다.

먼저 록 버전으로 편곡한 ‘만세’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지난 6일 발매한 타이틀곡 ‘박수’의 무대를 공개했다.

다음으로 등장한 뉴이스트W는 ‘여왕의 기사’의 무대를 공개했다. ‘웨어 유 엣(WHERE YOU AT)’을 연이어 선사하며 무대를 장악했다.

상반된 이미지와 콘셉트를 선보인 두 그룹은 이어지는 VCR화면을 통해 앞선 분위기와는 새로운 느낌을 나타냈다. 또한 이들은 지난 27일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가 예고한 신곡 ‘헤븐’을 처음으로 공개해 이목을 집중 시켰다.

‘헤븐’의 노래와 무대는 낮과 밤의 경계에서 사물과 상대를 정확히 분간할 수 없는 ‘개와 늑대의 시간(Heure entre chien et loup)’을 모티브로 했다. 이를 위해 보컬리스트이자 프로듀서인 범주(BUMZU)와 뉴이스트 W의 백호·세븐틴의 우지가 함께 작업했다. 17명의 멤버가 색다른 퍼포먼스를 선사하며 조화롭게 어우러졌다.

‘2017 MAMA in Japan’에서 뉴이스트W는 ‘올해의 발견상(Discovery of the year)’을, 세븐틴은 ‘베스트 댄스 퍼포먼스상(Best Dance Performance Male Group)’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기도 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