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조재윤 종영소감 “‘인간 조재윤’ 매력 좋게 바라봐 주셔서 감사”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조재윤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조재윤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재윤이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의 종영소감을 밝혔다.

조재윤은 30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매드독’은 감독, 스태프, 배우들의 피와 땀으로 이루어진 작품이었다. 촬영을 위해 모두가 밤낮없이 임했다. 그래서 더 많이 생각나고 그리울 것 같다. 모두가 너무 고생 많으셨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치타 박순정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린다. 항상 연기를 할 땐 인간 조재윤의 매력을 캐릭터에 녹여내며 표현하는 편인데 좋게 바라봐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다양한 캐릭터를 통해 시청자들을 찾아갈 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며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조재윤은 ‘매드독’에서 별칭 치타의 박순정 역으로 등장해 매드독 팀원들과 환상의 팀워크를 자랑하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특히 작전마다 그에 걸맞는 모습으로 변장하며 역할을 능청스럽게 소화해내 시청자들에게 ‘조블리’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사랑받았다.

조재윤은 지난 23일 개봉한 ‘역모-반란의 시대’에서 이인좌(김지훈)의 오른팔 도만철 역을 맡아 화려한 액션으로 시선을 사로잡으며 스크린을 통해 또 한 번의 캐릭터 변신을 선보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