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정웅인, 교도관 팽부장 등장 “인간 말종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웅인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웅인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웅인이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결이 다른 악역을 선보였다.

지난 29일 방송된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 3회에서 정웅인은 반말은 기본이며 “새끼야!”를 입에 달고 사는 교도관 ‘팽부장’으로 첫 등장했다. 팽부장은 수용자들이 알아서 사고를 치지 않게 만들만큼 불같은 성격을 지닌 캐릭터이자, 밖에서 아무리 잘 나가는 사람이라도 교도소 안에서는 죄다 죄수복을 입은 도둑놈일 뿐이라는 생각을 가진 인물.

이날 방송에서 팽부장은 뜨거운 라면 물을 얻기 위해 험악하게 구는 재소자들에게 “호텔 왔어 새끼들아? 니들한텐 라면물도 호사야”라며 재소자들을 단숨에 제압하는 것은 물론, “헛소리 그만하고 빨리 씻고 출역 준비해” 등 까칠한 말투로 ‘슬기로운 감빵생활’ 새로운 캐릭터의 탄생을 알렸다. 이는 지금껏 재소자들을 인간적으로 대해주던 기존 교도관들과는 다른 성격으로, 냉정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정웅인의 모습은 앞으로의 전개에 더욱이 기대를 불러 일으켰다.

정웅인은 ‘팽부장’을 까칠함이 전부인 단편적인 캐릭터가 되지 않도록, 강렬함과 부드러움 사이를 조절해가며 재소자들과 호흡을 주고 받았다. 팽부장이 김제혁(박해수)을 비롯한 재소자들과 어떤 조화를 이뤄낼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웅인이 출연하는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목 오후 9시 10분 tvN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