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2018년 ‘프로듀스48′ 예고…’프로듀스101’X’AKB48’ 결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프로듀스48' 티저 / 사진제공=Mnet

‘프로듀스48’ 티저 / 사진제공=Mnet

케이블채널 Mnet이 2018년 초대형 프로젝트 ‘프로듀스48’을 예고했다.

지난 29일 오후 7시(한국시간)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7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7 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MAMA)’에서 Mnet은 2018년 ‘프로듀스47’의 방송을 예고했다. 2016~2017년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며 국내 가요계와 방송계를 뜨겁게 달군 ‘프로듀스 101’과 명실상부 일본을 대표하는 국민 아이돌 AKB48을 떠올리게 하는 프로젝트명이다.

‘프로듀스48’은 ‘국민이 직접 아이돌 데뷔 멤버를 선발’하는 한국 프로듀스101 시스템과 일본 최고의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의 ‘만나러 갈 수 있는 아이돌’을 콘셉트로 전용 극장에서 상시 라이브 공연을 하는 일본 AKB48 시스템이 결합된 프로젝트다. 양국 단일의 글로벌 걸그룹이 ‘프로듀스48’을 통해 탄생할 예정이다. Mnet은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해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와 손을 잡기로 결정했으며 한일 양국의 시청자와 음악 팬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아키모토 야스시와 협력해 본격적인 프로그램 준비에 들어간다.

‘프로듀스48’은 지난 29일 ‘2017 MAMA in Japan’ 현장에 모인 관객은 물론, TV와 온라인을 통해 감상하고 있는 시청자들 앞에서 티저 영상으로 첫 모습을 드러냈다. 일본에서의 첫 번째 MAMA를 기념, 일본 최고의 아이돌 AKB48이 Mnet ‘프로듀스101 시즌1’의 아이오아이 멤버 출신 청하·임나영·주결경·최유정·김도연과 합동 무대를 꾸미고 AKB48을 만들어낸 종합 프로듀서 아키모토 야스시가 공로상(Inspired Achievement)을 수상한 직후의 일이다. 영상은 제목과 ‘2018 커밍순’이라는 자막이 전부였지만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기대에 찬 관객들의 환호가 요코하마 아레나 현장을 가득 메웠다.

Mnet ‘프로듀스48’은 아키모토 야스시의 탁월한 프로듀싱 능력의 산물인 AKB48과 Mnet의 대표적인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인 ‘프로듀스101’ 시스템의 결합에 의해 전대미문 스케일의 프로그램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