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용만, 성규 대신 카메라 찍힌 일화 공개 “같이 하고픈 ‘아재’의 마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방송인 김용만이 그룹 인피니트의 성규 대신 카메라에 찍혔던 일화를 공개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스페셜 MC로 등장한 은지원이 “김용만에 관련한 일화가 있다”면서 인피니트 성규와의 일화를 소개했다.

이어 공개된 사진은 인피니트 성규를 찍고 있던 카메라에 김용만의 얼굴이 찍힌 사진이었다. 이에 김용만은 “성규와 함께 패키지 여행을 떠났을 때 공항에서 성규를 찍고 있는 팬들이 있었다”며 “그 분들이 열심히 찍으시길래 장난친다고 ‘뭐하고 있나?’라며 카메라를 가린 적 있다”고 설명했다.

MC 은지원이 “그럼 ‘대포’ 카메라를 알고 있냐”고 묻자 김용만은 “그게 뭐냐”고 대답했다. ‘대포’ 카메라는 좋아하는 가수를 찍기 위해 팬들이 들고 있는 카메라를 지칭하는 것.

김용만은 그제서야 뜻을 깨우친 뒤 “대포 카메라에 장난을 치고 싶었던 ‘아재’의 마음이 아닐까”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