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정안, 팩트폭력 “클럽 가면 강호동 같은 사람 없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캡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캡쳐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 채정안이 클럽과 나이트클럽의 차이를 제대로 설명했다.

29일 방송된 ‘한끼줍쇼’에서는 채정안과 장희진이 이경규, 강호동과 함께 인천송도 국제도시로 향했다.

장희진은 국제도시를 구경하는 와중에 “여기서 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채정안은 “여기 클럽이 없어”라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에 강호동은 “클럽과 나이트클럽의 차이는 뭐냐?”고 물었고 채정안은 “클럽에 가면 오빠 같은 사람이 없고 나이트 클럽 가면 오빠 같은 사람이 있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팩트 폭력이다. 너무 쉽게 설명해준다”고 말했고 이경규는 “학교 걱정이다”라며 동국대학교 동문인 채정안의 이미지에 대해 걱정을 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