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유지태, 최원영 속였다 “드디어 쥐가 덫에 걸려들었어”

[텐아시아=최정민 기자]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매드독’은 반격에 성공해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까.

29일 오후 방송된 KBS2 ‘매드독’에서는 ‘매드독’ 팀과 주현기(최원영)의 대결이 그려졌다.

주현기는 주한항공 801편의 블랙박스와 항공 계약서의 원본을 공개해 매드독의 뒷통수를 쳤다. 이에 김민준(우도환)은 “주현기의 뜻대로 하겠다”면서 실시간 방송을 통해 “저는 주한항공 801편의 조사결과가 나올때까지 가만히 있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본 주현기는 그들에게 도청장치를 건넸다.

이어 ‘매드독’ 팀이 계약서를 뺏기 위해 정전 상태로 만들자 주현기는 계약서를 꺼내들었다. 그것은 바로 ‘매드독’ 팀이 갖기를 원하던 ‘항공기 신규 구입 계약서’. 그는 그것을 불태웠고 이를 본 매드독 팀원들은 모두 분노했다. 하지만 알고보니 모든 일은 주현기의 한비서와 ‘매드독’팀이 모두 짠 일이었다. 한비서가 미리 찾아와 계약서의 원본을 건네주었던 것.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매드독’ 팀원들은 모두 만족스러워했다. 그도 잠시 최강우의 집에 이영호(정진)이 몰래 쳐들어왔다. 앞서 계속해서 김민준을 노리고 있던 이영호. 그의 침입을 눈치 챈 최강우는 “이영호씨, 드디어 쥐가 덫에 걸렸네”라면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라고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최정민 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