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X우도환, 본격 반격 시도 ”하고 싶은대로 하자”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KBS2 ‘매드독’ 속 유지태와 우도환이 본격적인 반격에 돌입했다.

29일 방송된 ‘매드독’에서는 주현기(최원영)이 ‘매드독’ 팀의 뒷통수를 치는 계획으로 블랙박스 원본과 계약서를 공개했다. 이를 TV로 목격한 최강우(유지태)와 김민준(우도환)은 당황했다.

하지만 이윽고 최강우는 “보여줄게 있다”면서 팀원 모두를 사무실로 데려왔다. “이제 어떻게 해야되냐”는 팀원들의 말에 김민준은 “이제 주현기 회장이 원하는 대로 해야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그는 “주한항공 801편의 사고에 대한 원인이 밝혀지는 그날, 제가 바로 주현기와 함께 기자회견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매드독’ 팀원들은 모두 반대했다. 하지만 최강우는 “너 하고 싶은 대로 다해. 그럼 이제 김민준의 손에 뭘 좀 쥐어줘야겠지?”라며 그의 뜻에 힘을 보탰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