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류화영, 우도환 위로 “이제 그만해도 괜찮아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KBS2 ‘매드독’의 류화영이 우도환에게 위로를 건넸다.

29일 방송된 ‘매드독’에서는 주현기(최원영)과 만남을 가진 이후 김민준(우도환)이 괴로워했다. 이를 본 장하리(류화영)은 그를 찾아왔다.

하리는 “당신 지금 괴로운 거 안다”면서 “주현기 보고 ‘나랑 똑같다’고 생각하지 않았냐”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민준씨도 예전에 영상으로 협박했었던 거 기억난다”며 “둘 다 똑같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민준이 그녀를 쳐다보자 하리는 “똑같은데 완전히 달라요. 김민준씨는 형의 진실을 알기 위해 그랬던 거고 그 사람은 진실을 덮으려고 그랬으니까”라고 위로를 건넸다.

하리는 “그건 완전히 다른거야. 뒤돌아보고 뉘우치고 이제 그런거 그만해도 괜찮아요”라며 그의 머리를 쓰담아줬다. 이를 들은 민준은 그녀를 안아주며 말대신 행동으로 감사를 표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