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연우진, 동하 취조 “지승현 알고 있었던 거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 연우진이 누명을 뒤집어 쓴 지승현 사건의 진범이 동하일 수도 있을 거라 의심했다.

29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는 사의현(연우진)이 진세라(나해령)로 인해 과거 최경호(지승현)의 사건 속 증거물인 운동화로 진범 실체에 의문을 갖게 됐다.

진세라는 사의현의 사무실을 찾아 최경호 사건 자료 속 사진을 보여주며 운동화가 기억 나냐고 물었다. 이는 과거 사의현이 도한준(동하)의 부탁을 받아 진세라에게 받았던 것.

도한준이 받은 운동화가 최경호에게 성폭행 당해 사망한 피해자의 신발이 된 것이다.

사의현은 도한준에게 “내가 사다준 운동화를 왜 최경호 사건 피해자가”라고 물었고 도한준은 당황스러워하며 “김가영 한테? 내가 김가영 한테?“라며 오히려 자기가 되물었다.

사의현은 “네가 김가영을 알아도 달라질 건 없다? 너 최경호 알고 있었던 거야?”라고 물었고 도한준은 “나 지금 취조 받았냐”라며 불쾌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대학 때 참관했던 재판 피고인이 최경호야. 그런 사건 피해자가 김가영은 우리집 관리인 딸이었어”라고 말했다.

그러자 사의현은 “김가영한테 운동화 왜 줬던 거야?”라고 물었고 도한준은 “나 취조 받는 거 맞네. 간다”며 자리를 피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