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우도환, 최원영에 분노…멱살잡이까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KBS2 ‘매드독’ 유지태와 우도환이 최원영에 분노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매드독’에서는 주현기(최원영)가 ‘매드독’팀을 찾아왔다. “주한항공 801편 비행사고에 대해 유족분들에게 사과를 드리기 위해서”였다는 것이 목적이었다.

최강우(유지태)와 김민준(우도환) 앞에 선 주현기는 “정말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죄한다”면서 “형님의 억울한 심정을 풀어드리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에 김민준은 분노하며 그의 멱살을 잡았다. 최강우 역시 “지금 뭐하는 짓이냐”며 격노했다. 알고보니 주현기는 이를 촬영하고 있었고 “지금 유족이 멱살 잡이하는 모습을 찍고 있지 않냐”고 덧붙이며 비아냥거렸다.

이어 그는 “당신들이 가지고 있는 녹음파일에는 내가 일을 지시했다는 이야기는 없다”면서 “불법도청은 먼저 인정하고 기자들에게 자료를 던지는 게 좋을거야”라며 그들을 비웃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