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지승현 “진범과 거래…내 입으로 말할 수 없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 지승현이 진범의 실체를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29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 최경호(지승현)는 최고수(우현)과 윤판(오나라), 이정주(박은빈)이 진행하는 재판에서 “실체적 진실 같은 거 때문에 목숨 거는 거 정말 엿 같은 짓이예요. 하지마세요”라며 이정주를 두고 말했다.

이정주는 “피고인은 지금 본 법정을 농락하고 있다는 거 압니까?”라고 화를 냈고 최고수는 “
진범이 누구죠?“라고 물었다.

최경호는 “제 입으로 밝힐 수 없습니다. 거래를 했거든요. 이제 와서 그 거래 깰 생각 없습니다. 하지만 그 쪽에서 거래를 깬다면 저도 깰 수 밖에 없겠죠”라며 사의현(연우진)과 도한준(동하)이 있는 쪽을 바라봤다.

이에 법정에서는 사의현과 도한준 쪽을 쳐다봤다. 이어 최경호는 “미친 게 아니라면 거래를 깨지 말라고 분명히 경고하는 겁니다”라고 말해 누가 범인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