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냥’ 윤은혜, 코담요 만들기 도전…‘발神’ 됐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화면

/ 사진=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화면

가수 겸 방송인 윤은혜가 자신의 발을 이용한 신기술을 선보였다.

29일 오후 방송된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에서는 윤은혜가 자신의 반려견을 위해 코담요 만들기에 도전했다.반려견 ‘기쁨이’가 먹이를 먹지 않아 그 안에 숨겨 먹이를 주려고 했던 것.

이윽고 열심히 코담요를 만들던 윤은혜는 심상치 않은 기술을 선보였다. 바로 자신의 발가락을 이용해서 재료를 밟는다거나 발을 활용한 것.

이런 그녀의 기술에 다른 출연자들은 “발을 저렇게 잘 쓰는 사람은 처음 봤다”며 감탄했다. 이후 윤은혜는 인터뷰를 통해서 “어렸을 때부터 발을 잘 썼던 것 같다”면서 “사실 잡아줄 사람이 없어서 그렇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