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박정아, 강세정·이덕희 친모녀 사실 알았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진형욱) 박정아가 강세정과 이덕희가 친 모녀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29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는 진해림(박정아)이 기대라(연미주)에게서 기서라(강세정)의 어릴적 사진을 받았다.

진해림은 기서라의 어릴 적 사진을 보자마자 당황했다. 자신이 갖고 있던 어머니 박지숙(이덕희)의 친딸 사진과 똑같았던 것.

기대라는 “왜요? 아는 분이에요?”라며 당황했고 진해림은 “저는 모르죠. 아이 찾은 분에게 보여드려야 할 것 같아서 사진 가져가도 될까요?”라며 사진을 가지고 간다고 했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진해림은 박지숙과 양미령(배정화)에게 음식을 해주고 있는 기서라를 보고 분노했다.

기서라는 “왔어요? 식사 안했으면 드세요”라고 말했고 진해림은 기서라에게 무작정 화를 냈다. 그러자 양미령은 “내가 불렀어요. 사모님한테 밥 한 끼 해드리고 싶은데 솜씨 되는 아줌마 불렀어요”라고 말했다.

진해림은 “두 사람 꽤 친한가 봐요?”라고 물었고 양미령은 “제 심부름도 해주고 우리집 와서 청소도 해주고 병간호도 해주고 그랬어요”라고 답했다.

이후 진해림은 “미령 씨네서 들고 온 머리카락이랑 어머니 유전자랑 어떻게 일치할 수 있는 거야”라며 의심했고 마침 기서라가 양미령에 자주 왔다는 양미령의 말을 떠올렸다. 이후 진해림은 모든 정황이 맞아 떨어지자 분노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