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아이린, ‘더빙 애교’ 도전… ‘얼굴 천재’ 맞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화면

레드벨벳 아이린이 ‘더빙 애교’에 도전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레드벨벳이 출연해 최근 SNS 상에서 유행이 되고 있는 ‘더빙 애교’에 도전했다.

특히 평소 ‘얼굴 천재’라는 별명을 갖고 있던 아이린은 KBS2 드라마 ‘쌈마이웨이’속 김지원의 대사였던 “나 예쁜 척하면 재수없지?”를 패러디했다.

아이린은 “한 번도 안해봐서 못하겠다”며 민망해하는 모습도 잠시 더빙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이런 그녀의 모습에 레드벨벳 멤버들과 MC 정형돈, 데프콘은 “역시 예쁘다”며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